콩으로 만든 식품을 장기간 섭취하면 각종 성인병에 걸리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식품과학연구소 권태완 교수팀은 16일 "콩속의 제니스틴이 암을 비롯, 각종 성인병 예방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입증했다" 고밝혔다. 흰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제니스틴은 발암물질에 노출된 비정상 세포가 악성종양세포로 진행되지 못하도록 억제하는 효능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암이 발생하는 과정은 세포내의 유전자가 손상되는 '개시단계'와 세포 분열이 빨라지는'촉진단계'로 나뉘는데 제니스틴은 촉진단계를 억제한다는 것. 제니스틴은 풋콩보다 성숙한 콩에 더 많이 포함돼 있다.



아마도 콩의 항암 효과가 가장 높게 나타나는 암이 바로 유방암일 것이다.
갱년기 여성에게 찾아드는 각종 질병을 치료하기 위한 에스트로겐 호르몬 요법은 골다공증, 노화, 발한, 불면증, 심장질환, 성욕감퇴 등 여러 가지 심각한 갱년기 장애를 예방, 치료하는데 큰 효과가 있으나 유방암 발생을 촉진시킨다는 결정적인 약점을 안고 있다.
암의 예방, 치료법이 눈부시게 발달했지만, 유방암 사망자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바로 에스트로겐 때문이다.
‘ 유방암 발생 가능성이 높은 에스트로겐 요법을 받아야만 하는가?’ 이런 고민에 빠져있는 환자에게 항상『1주일에 3번 두부를 먹으면 된다』며 에스트로겐 요법을 옹호하고 있다.노란 콩을 이용해 만드는 두부엔 유방암 발생을 억제시키는 제니스타인이란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돼 있기 때문이다. 에스트로겐은 유방세포 표피에서 호르몬 수용체와 결합해 유방암을 일으키는데, 식물속에 많이 들어있는 이소플라빈이란 물질이 에스트로겐의 이같은 암 유발작용을 억제시킨다. 약 4천여 종류에 달하는 이소플라빈 중 가장 강력한 유방암 억제물질이 바로 제니스타인. 제니스타인은 유방암을 예방할 뿐 아니라 악성 유방암세포를 정상으로 바꾸는 강력한 치료효과까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콩이 골다공증을 막아주는 근거는 콩에 함유돼 있는 제니스틴과 다이제인이라는 물질에 있다. 인제대 식품영양학과 권태완 교수는 『 제니스틴은 에스트로겐을 활성화시키고,다이제인은 뼈의 손실을 저해한다』고 밝혔다. 한방에서는 콩중에서도 서목태라는 품종이 골다공증 처방에 응용되고 있다.「쥐눈이 콩」으로도 불리는 이 콩은 개량되지 않은 토박이 품종으로 제니스틴과 다이제인 함량은 다소 떨어지지만 지역간 성분편차가 작아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서정한의원 박기원 원장은『쥐눈이 콩을 주재료로 한 한약을 처방한 후 갱년기 증세가 줄어들고 골밀도가 높아지는 것을 임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며『그러나 갱년기 골다공증에는 홍화씨 분말·태반추출물 등 다양한 약재들이 복합 처방되는 만큼 좀더 분석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미와 주름살이 없는 젊고 싱싱한 피부는 모든 여성들이 원하는 것이다. 콩은 양질의 단백질이면서 비타민 E가 풍부하다. 비타민 E는 혈액 중의 악성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을 감소시키고, 혈액의 점도를 낮춰 혈액이 원활히 흐르도록 도와줄 뿐만 아니라 중고령기 얼굴 등에 생기는 갈색기미(노인반점) 방지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